2020-11-26 15:48
[오거돈서 양정숙까지…] 민주당, 총선 끝나자 계속되는 악재
[오거돈서 양정숙까지…] 민주당, 총선 끝나자 계속되는 악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4.2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여권이 연일 구설에 오르며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이 불거진 지 얼마가 되지 않아 이번에는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부동산 탈세 문제가 다시 터져 나왔다. 시민당은 물론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합당을 서두르던 더불어민주당도 사태 확산을 방지하려는 모습이다.

시민당은 28일 양 당선인의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윤리위원회를 열고 당적 박탈 및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윤경 시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시민당은 당 윤리위를 열어 당이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며 “총선 이후라도 당선자들의 윤리 문제에 관해 매우 엄격하게 처리함으로써 총선 민의를 무섭고 엄중하게 받아들이겠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양 당선인의 부동산 의혹은 4‧15 총선에 출마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재산신고를 하면서 불거졌다. 양 당선인은 92억원 규모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4년 전보다 43억원이 늘어난 액수였다. 이 과정에서 가족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초 양 당선인은 민주당에서 비례대표 순위 5번을 받았다. 민주당은 이 과정에서 진상조사단 등을 통해 의혹에 대한 사실 확인에 들어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 당선인은 이후 시민당으로 적을 옮겨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우희종 시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으로부터 온 비례대표 후보에 대해서는 굳이 재차 검증할 이유는 없었다”며 “민주당이 문제 없다고 했다기 보다는 당시 변호사인 당사자의 적극적인 해명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제 대변인은 또한 “총선 직전 일부 언론의 최초 보도내용과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본인이 소명한 내용에 상당한 차이가 있어 당이 그동안 여러 차례 사실관계를 조사해왔다”며 “그러나 불성실한 소명 등으로 당이 할 수 있는 강제조사의 한계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시민당이 강경 대응에 나섰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총선 전 양 당선인의 의혹이 최초로 불거진 이후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책임’이 언급되기도 했었다. 정의당은 “후보 검증과 정책 준비를 패싱한 비례 위성정당의 당연한 결과로 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비례 위성정당을 만든 거대 양당에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오 전 시장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여권이 총선 전에 발생한 의혹들을 함구한 뒤 총선 이후 해결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앞서 오 전 시장 경우도 이미 총선 전에 사퇴를 결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일 터지는 악재에 여권도 골머리를 앓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오 전 시장의 강제추행 사건이 터진 이후 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움직임은 물론 연일 사과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오 전 시장 사태가 채 마무리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양 당선인 문제까지 재차 불거지면서 민주당은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양 당선인의 자진 사퇴 쪽으로 최대한 힘을 실으며 상황 종료를 염두에 두는 모양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해명이 안 되는 것이 있는지 낱낱이 살펴보고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며 사태 확산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이날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양 당선인은 “저도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사퇴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연락을 받은 것이 없다. 보름 후 민주당으로 돌아가 거기서 의논해서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