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10
선관위, '총선 조작설' 직접 진화 나섰다
선관위, '총선 조작설' 직접 진화 나섰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일 이튿날이었던 지난 12일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종합상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함 보관장소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관계자들이 CCTV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일 이튿날이었던 지난 12일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종합상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함 보관장소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관계자들이 CCTV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일부 보수 유튜브 채널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등 보수진영에서 제기하는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 이른바 사전투표 조작설을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가 직접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진화에 나섰다.

조규영 선관위 선거1과장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선관위가 수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 과장은 이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자료를 요청하면 저희는 모두 공개할 예정”이라며 “그럼에도 부정선거 의혹을 계속 제기해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면 강경 대처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선관위는 지난 22일 이같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기도 했다.

앞서 민경욱 의원은 인천시 연수구선거관리위원장을 상대로 인천지법에 투표함 증거보전을 신청한 바 있다.

인천지법은 전날(28일) 민 의원의 신청을 일부 수용, 선거 관련 증거 27개 중 17개를 보전 조치하도록 결정했다. 보전이 결정된 증거는 투표함·투표지·통합선거인 명부, CCTV 영상 등이다. 개표기·선거관리통합서버 등은 기각됐다.

민 의원은 이번 총선 결과, 출마한 인천 연수을에서 낙선했다. 그는 해당 지역구와 일부 지역구 등에서 관외 사전투표 득표수 대비 관내 사전투표 득표수 비율이 일치한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 조 과장은 “관내·관외 투표자 비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유권자들의 투표 결과로 논리적 설명은 어렵다”며 “253개 선거구 중 11개 선거구(4.3%)에서 비슷한 비율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유권자 의견이 반영된 것이기 때문에 지역별로도 굉장히 차이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도권 사전투표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 후보 사이에 사전투표 득표율이 63%대 36%로 일정하다는 의혹에 대해 조 과장은 “(양당 외에) 다른 정당 추천 후보자와 무소속 후보까지 포함한 득표율을 따져보면 서울은 민주당 61% 대 통합당 34%, 기타 4%였고, 인천은 민주당 58% 통합당 39%, 기타 7% 등 다른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통합당 두 후보의 득표율만 가지고 선거 전체를 놓고 분석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 과장은 사전투표함 훼손 의혹에 대해서는 “사전투표함은 투표소에서 선관위로 이송된 다음 CCTV로 계속 상황 감시를 하고 있다”며 “투표함을 중간에 바꿔치기 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투표용지에 새겨진 QR코드에 투표자의 상세한 개인정보가 들어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QR코드에는 선거구명, 관할 선관위원회명, 일련번호 총 31가지 숫자로만 표시돼 있을 뿐 기타 개인정보는 일체 없다”고 못박았다. 선관위는 최근 해당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한 유튜버를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