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7:56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에 '김여정 후계자 지위' 언급한 이유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에 '김여정 후계자 지위' 언급한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4.2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2018년 4월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로 다가가고 있다. /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2018년 4월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로 다가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지위와 역할이 공식 후계자인 ‘당중앙’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29일 ‘북한 당 정치국 회의와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3차 회의 분석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김여정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재임명 된 것은 ‘백두혈통’의 통치 기반을 강화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은 지난 11일 정치국회의를 열고 간부 및 조직문제에 대한 안건을 처리했다. 이 회의에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에 재임명했다. 지난해 4월에 열린 전원회의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여파로 후보위원에서 물러난 지 약 1년 만이다.

보고서는 이에 대해 “김여정 정치국 후보위원 복귀는 지난해 12월 제1부부장으로 선임된 이후 역할 확대와 매우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까지 김 제1부부장의 행보가 사실상 ‘당중앙’의 역할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올해 초부터 김정은을 대신해 김여정은 자신의 명의로 대남 및 대미 담화를 발표하는 등 매우 활발한 활동으로 주목을 받았다”며 “독립된 정치 주체로서 김여정의 활동은 북한 정치 특성상 당의 유일지도체제를 책임진 당중앙의 역할”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보고서는 “이것은 당의 최고권력기구인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의 역할뿐만 아니라 백두혈통의 후계자로서 지위와 역할을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이 여전히 정치국 후보위원에 머물러 있는 상황에서 바로 후계자 지위와 역할을 부여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가능한 모든 상황 변화를 고려한 종합적인 정부의 대북정책 수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북한의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이어졌다.

보고서는 “북한 정치국회의에서 지난해 12월 결정된 당 전원회의 내용을 공개적으로 수정하겠다고 나선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경폐쇄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제성과의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점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12일 열린 북한 최고인민회의에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내각 경제정책 과제에 집중한 것도 이러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북한의 경제 침체는 심해질 것으로 보았다. 북한이 국경폐쇄를 단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광사업의 중단으로 외화난이 심각해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또 수입품 공급이 막히면서 생필품과 원자재 가격 폭등이 일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