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02:58
대한항공, 추가자구안에 최대 1조원 유증 포함될까
대한항공, 추가자구안에 최대 1조원 유증 포함될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5.0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콩'과 악연이 있는 대한항공이 땅콩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 뉴시스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를 버텨내기 위한 방안으로 유상증자를 추진할 것이라는 추측성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대한항공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자금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최대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이하 유증)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다수의 언론은 정부로부터 1조2,000억원의 자금을 수혈을 받게 된 대한항공이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유증을 결정하는 등 추가 자구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이 같은 대한항공 유증 이슈는 지난달 20일을 전후로 해 불거졌다. 이에 대한항공은 지난달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해명(미확정)’ 보고서를 공시했다.

당시 대한항공은 “언론에 보도된 내용(유증)과 관련해 내부 검토 중에 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확정되지 않은 유증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면서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재공시 일정은 오는 19일로 약 2주를 남겨두고 있다.

대한항공은 재공시를 앞두고 이사회를 개최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추가 자구책을 논의 및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까지 유증을 확정했는지는 알 수 없는 단계다.

일각에서는 대한항공이 자금 확충을 위한 수단으로 유증이 불가피 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한 재계 관계자는 “정부가 자구 노력을 전제로 지원하기로 한 만큼 (대한항공이) 유증을 안 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관측은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29일 열린 항공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손명수 국토부 제2차관의 발언의 계기로 힘이 실린 상태다. 손 차관은 지난달 29일 간담회에서 “정부의 지원과 함께 항공사의 자구 노력도 병행돼야 할 것”이라며 항공사에 재무구조 개선과 자본 확충 노력 등을 당부한 바 있다.

정부가 항공 등 7대 국가기간산업 지원을 위해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 안정기금을 조성하기로 결정한 만큼 업계도 추가 지원을 받으려면 자구안이 추가적으로 병행돼야 한다는 얘기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자금 마련 및 경영정상화를 위해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제주 파라다이스 호텔,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의 매각도 추진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유상증자와 유휴 자산 매각 등을 포함한 최대 1조5,0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마련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제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