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10:15
박지원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개헌해야”
박지원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개헌해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5.0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이 지난 3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이 지난 3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이 정치권에서 재차 불거진 개헌 논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현재 상황에서는 시기상조라고 판단하고 정부와 여당 인사들이 한발 물러선 것에 대해서는 적절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박 의원은 4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개헌 논의는 끊이지 않고 계속 나올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개헌은 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권은 국민 발안제 개헌안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된 직후 국민 발안제 개헌안을 처리할 것은 야당에 촉구하고 나섰다. 문희상 국회의장 역시 이에 같은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은 공방을 펼쳤다.

논란이 확산되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이 원내대표는 ‘개헌 의도는 없다’고 한발 물러서면서 진화에 나섰다. 박 의원은 정부와 여당의 이러한 판단에 대해서는 ‘잘 한 결정’이라며 치켜세웠다.

박 의원은 “지금 국민은 코로나 위기를 의학적으로 극복한 것에 대해 이번 총선을 통해서 문 대통령에게 많은 힘을 실어줬다”며 “그다음에는 경제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 이게 가장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기 때문에 개헌 논쟁으로 어떤 시선을 분산시킬 게 아니다”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한 것처럼 이 계기로 세계 선진국의 1등 국가로 경제 극복을 해보자는 것에 역시 문 대통령이 잘 선택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박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을 둘러싸고 벌어진 사태에 대해서는 “전 세계 대북 정보가 진짜 엉망”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우리 정부의 대북 정보에 대한 흑역사도 있지만 10년 전과는 달리 지금은 정보라인이 향상돼 있다”며 “청와대 발표는 굉장히 신중하고 모든 대북 정보를 합해서 NSC에서 결정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북관계의 물꼬가 코로나19로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박 의원은 “북한이 스스로 코로나19 청정지역이라고 이야기했다가 파천도 했고, 박봉주 노동당 부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나타났다. 그리고 중국에서 50명 의료진이 들어갔다”며 “김 위원장 한 사람 아픈데 50명 의사가 들어갈 리 없다. 코로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이 세계적으로 공인된 우리의 코로나 방역 퇴치 기술을 북한에 제안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도 받아들여야 한다. 그리고 대화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