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6:31
안철수, '보수' 평가 반박한 이유
안철수, '보수' 평가 반박한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5.07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혁신준비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및 총선평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혁신준비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및 총선평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본인을 두고 ‘보수’라는 평가가 나오는 것에 대해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총선 이후 불거진 미래통합당 영입설은 물론, 최근 미래한국당과 국민의당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등 보수정당과 연결 짓기에 선을 긋고 나섰다.

안 대표는 전날(6일) 오후 KBS 라디오 ‘열린토론’에 출연해 “저는 야권이다. 보수라고 말하지 않았다”라며 “이념과 상관없이 야당을 크게 만드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저는 오래 전부터 말씀 드렸는데 생각이 변한 게 없다”며 “책임이 있는 정부‧여당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견지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보수정당이 집권했을 때 야당으로서 비판하면 진보라고 하고 지금은 정부를 비판하면 보수라고 한다”며 “어떻게 보면 상대적인 평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이 정책을 관철시키기 위해 어느 당과 연대도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는 “국회에서 정책을 관철시키기 위해서는 어떤 당과도 손을 잡는 것이 작동원리”라며 “그래서 저희가 누구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낸 안에 대해 여당이 동의하면 여당과 손을 잡고, 야당이 동의하면 야당과 손을 잡아 관철시킬 것”이라며 “이걸 무조건 100% 여당하고만, 100% 야당하고만 하라는 시선들이 옳지 않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소신과 철학을 묻는 질문에 “처음 정치를 할 때부터 지금까지 초심이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나라 정치 문제점이 사익추구, 편 가르고 싸우는 진영정치, 국민을 아래로 보는 국가주의적 정치인데 그걸 바꾸기 위해 정치를 시작했다. 이러한 시도는 앞으로 계속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 대표는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해 ‘야당의 패배’라고 못 박았다. 안 대표는 “선거 결과를 보면 국민의 뜻이 하늘의 뜻이라는 걸 깨닫는다”며 “이번은 여당의 승리가 아니라 야당의 패배다. 충분히 야당으로 역할을 하지 못해 국민들이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