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2:58
김태년, 원내대표 취임 첫날 행보… ‘국회법 개정’에 방점
김태년, 원내대표 취임 첫날 행보… ‘국회법 개정’에 방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5.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8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8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신임 원내대표는 8일 원내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문희상 국회의장도 예방했다. 오후에는 4시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의원총회도 처음으로 주재한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국회법 개정 필요성을 부각시켰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기간 국회법 개정의 방향과 관련해 상시국회 시스템 도입, 체계 자구 심사권 폐지 등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월권 방지, 복수 법안소위 구성 등을 주장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미래통합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되실 분께 ‘제대로 일해보라’는 국민 요구에 부합하는, 일하는 국회로의 새 출발을 위해 함께 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어떤 분이 저와 함께 21대 국회의 방향을 만들어갈 파트너가 될지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국정과제와 개혁과제들을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완수하겠다. 이를 위해 일하는 국회 제도 개선에 즉시 착수해야 한다”며 “여야는 총선 민심을 받들어 국회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서도 “오늘 통합당 원내대표가 뽑히면 제일 먼저 협치할 수 있는 제도적 틀을 만들자고 제안할 생각”이라며 “그에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이 일하는 국회법 처리”라며 국회법 개정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원내대표는 “욕심 같아서는 의장님 임기 안에 법을 처리해 새로운 제도 하에서 21대 국회가 개원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 고유 기능인 토론과 이해관계, 갈등 조정의 기능을 충분히 살리더라도 결정은 빨리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법안소위 운영에서 법안 처리 속도를 빨리해야 할 것 같다. 법사위에서 가로막는 일이 없도록 법사위의 역할을 제 위치로 되돌려 놓는 일도 시급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희상 의장은 김 원내대표의 예방을 받고 “21대 국회는 문재인 정부의 완성을 위해서라도 성과를 내야 할 때”라며 “코로나19 이후 경제 문제가 심각해지는 국면에 국회가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보여주는 최적격자를 뽑은 것 같다. 추진력과 돌파력을 기대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