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20:59
김태년 “미래한국당에 상임위원장 배분 안해” 경고
김태년 “미래한국당에 상임위원장 배분 안해” 경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5.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통합하지 않고 별도의 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국회 원 구성 협상 시 미래한국당에 상임위원장을 배분하지 않겠다며 경고를 보냈다.

김 원내대표는 1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미래한국당의 별도 교섭단체 구성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 총선 때 국민들께 이렇게 이야기를 했지 않나. 통합당이나 한국당이나 총선 후에 즉시 합당하겠다고”라며 “우리 국민들이 별개의 당이라고 생각을 안 하셨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냥 통합당이라고 생각하고 투표를 하셨다. 그런데 지금 와서 딴 주머니 차겠다, 이런 것은 반칙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것(국고보조금, 상임위원장)까지 다 욕심을 내겠지. 그런데 민의에 반하는 거다”며 “그건 반칙에 또 한 번의 반칙이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그걸 인정할 이유가 별로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 제2 교섭단체를 만들겠다는 거다. 그 교섭단체를 인정할 이유가 별로 없는 것 같다”며 “국민들이 비판을 많이 하실 것 아닌가. 꼼수에 또 꼼수를 부리는 거고, 반칙에 또 반칙을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욕만 먹고 실리는 없을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상임위 배정 때 미래한국당에 상임위원장 배정을 안 해 줄 수도 있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은 그 뜻”이라며 “그래서 욕만 먹고 실리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현재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합당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7일 오전 6시부터 8일 오전 6시까지 합당 의견을 묻기 위해 진행한 권리당원 투표에서 찬성 84.1%(14만9,617명), 반대는 15.9%(2만8,316명)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오는 12일 중앙위원회를 통해 합당 결의 및 합당수임기관을 지정할 방침이다. 이후 합당수임기관 회의를 통해 15일까지 합당을 의결하고 선관위 합당 신고로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처럼 민주당이 시민당과의 합당 절차를 밟고 있는데 반해 통합당은 미래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합당의 시기, 절차, 방식 등을 논의할 것”이라며 “만약 비상대책위원장이 새로 오면 신속히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