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4:04
주호영-원유철, 통합당과 한국당 합당추진 합의
주호영-원유철, 통합당과 한국당 합당추진 합의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1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오른쪽)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당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합당 논의기구를 구성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오른쪽)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당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합당 논의기구를 구성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과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합당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정치권에 한국당이 당분간 합당을 미루고 제3교섭단체를 구성하는 시나리오 등이 제기돼왔지만 결국 합당 수순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15일 양당에 따르면, 주 권한대행과 원 대표는 전날(14일) 국회에서 회동한 뒤 “통합당과 한국당은 조속한 합당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양당 대표는 여야 합의 없이 4+1 협의체가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폐해를 지난 총선을 통해 확인했다”며 “20대 국회 회기 내 이를 폐지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양당이 합당을 합의하면서 각 당은 빠른 시일 내에 수임기구 대표를 임명해 본격 합당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합당기구에는 각 당에서 2명씩 참여한다.

다만 명확한 합당 시점은 여전히 밝히지 않았다. 주 권한대행과 원 대표는 “빠른 시일 내에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구체적인 합당 방식 및 절차는 합당기구에서 결정된다. 원 대표는 “중요한 것은 우리 미래형제정당이 조속히 합당한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날 당선자 간담회에서 합당과 관련한 당의 총의를 모을 예정이다.

합당기구 구성 관련 구체적 일정이 나오지 않은 상황인 만큼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한 당헌 개정도 동시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원 대표의 임기는 오는 29일까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