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0:42
통합당 원내지도부 첫 외부일정 ‘5·18 광주’
통합당 원내지도부 첫 외부일정 ‘5·18 광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 새 원내지도부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0주년을 맞은 광주를 찾았다. 최근 부친상을 치른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국회에 복귀한 후 첫 외부일정으로 광주를 택해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다.

주호영 권한대행과 김성원 원내대변인 등 원내지도부는 18일 오전 광주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기념식 참석 이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는 일정이다.

지난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 당시 황교안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 지도부 역시 광주를 찾았다. 그러나 당시 일부 소속 의원들의 이른바 ‘5·18 망언’ 여파로 황 전 대표와 나 전 원내대표는 5·18 추모단체 및 일부 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주 권한대행은 광주의 뿌리깊은 반발을 의식했는지 지난 16일 광주 방문 전 입장문을 통해 광주 시민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주 권한대행은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 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는 “40년이 지난 지금 그 분들의 희생정신이 씨앗이 돼 오늘 우리 모두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가 존재할 수 있었다”며 “단 한 순간도 자유·민주·인권·평화의 가치가 위협받거나 억압받는 순간을 생각조차 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을 기리는 국민 보통의 시선과 마음가짐에 눈높이를 맞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통합당이 5·18을 이른바 ‘폭동’으로 규정하고 있는 일부 강성 보수세력과 선을 긋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시각에서 중도 외연 확장을 꾀하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