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12:06
문재인 대통령 “5·18 국가폭력의 진상, 반드시 밝혀내야”
문재인 대통령 “5·18 국가폭력의 진상, 반드시 밝혀내야”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5.1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벌이 목적 아냐… 진실 고백하면 화해의 길 열릴 것”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들”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옛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등이 있던 5·18민주광장에서 열렸다. 이 장소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여는 것은 1997년 국가행사로 승격된 이후 처음이다. 그간 기념식은 5·18 망월동 국립묘지에서 열렸지만, 이번에는 40주년을 맞이해 역사적 현장 앞에서 기념식을 치르게 됐다.

문 대통령은 “시민과 함께하는 5·18, 생활 속에서 되살아나는 5·18을 바라며 정부는 처음으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망월동 묘역이 아닌, 이곳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거행한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5·18 항쟁 기간 동안 광장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고, 용기를 나누는 항쟁의 지도부였다”며 “우리는 광장에서 결코 잊을 수 없는 대동세상을 봤다. 우리는 독재권력과 다른 우리의 이웃들을 만났고, 목숨마저 바칠 수 있는 민주주의의 참모습을 봤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오월 정신은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희망이 타인의 고통에 응답하며 만들어진 것”이라며 “가족을 사랑하고, 이웃을 걱정하는 마음이 모여 정의로운 정신이 됐다”고 말했다.

또 “그 정신은 지금도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며 “코로나 극복에서 세계의 모범이 되는 저력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월 정신은 역사의 부름에 응답하며 지금도 살아있는 숭고한 희생정신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더 널리 공감되어야 하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 거듭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며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오월 정신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과 미래를 열어가는 청년들에게 용기의 원천으로 끊임없이 재발견될 때 비로소 살아있는 정신이라 할 수 있다”며 “오월 정신이 우리 마음에 살아 있을 때 5·18의 진실도 끊임없이 발굴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또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5·18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난 5월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배·보상에 있어서도 단 한 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경찰관뿐만 아니라 군인, 해직 기자 같은 다양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진상규명의 가장 큰 동력은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는 국민들”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왔다.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함께 밝혀내고 함께 기억하는 진실은 우리 사회를 더욱 정의롭게 만드는 힘이 되고 국민 화합과 통합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5·18민주화운동 정신의 헌법 전문(前文) 수록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년,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오월 정신은 도청과 광장에서 끊임없이 되살아날 것”이라며 “전남도청의 충실한 복원을 통해 광주의 아픔과 정의로운 항쟁의 가치를 역사에 길이 남길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언제나 국민에게 있다”며 “광주를 통해 우리는 서로의 마음을 더 많이 모으고, 더 많이 나누고, 더 깊이 소통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는 것을 경험했다. 우리에게 각인된 그 경험은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언제나 가장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그것이 그날, 도청을 사수하며 죽은 자들의 부름에 산 자들이 진정으로 응답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