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21:16
범여권, ‘5·18 진상규명’ 한목소리… 통합당도 응답하나
범여권, ‘5·18 진상규명’ 한목소리… 통합당도 응답하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5.18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이해찬(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5·18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정치권이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대해 한목소리를 냈다. 미래통합당 역시 유가족에 대한 사과와 법 처리를 약속하면서 향후 정치권이 5·18 진상규명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왜곡된 역사와 은폐된 진실은 규명되지 않고 있다”라며 “역사를 바로 세우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가는 첫 단추는 5·18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역사의 가해자에게 응분의 책임을 지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역시 이날 브리핑에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40주년을 맞이한 오늘까지도 여전히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조차 밝혀내지 못한다”라며 “제대로 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참으로 통탄스럽다”고 밝혔다.

김형구 민생당 상근부대변인은 전날(17일) 논평에서 “무지몽매한 사람들의 5·18 망언이 잇따르는 이유는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지난 11일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시작이 늦어졌던 만큼 최대한 모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상조사 규명은 처벌보다 진실과 화해를 추구하기 위함”이라며 “우리 현대사를 명확하게 써 내려가기 위한 대한민국 민주주의 기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통합당 내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망언에 대해 사과했다. 아울러 통합당 인사들은 이날 광주를 방문하는 등 변화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정치권의 분위기도 한결 부드러워진 모양새다. 여권은 이러한 모습에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 관련 법안 처리 등에 적극적 협력에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강 대변인은 주 원내대표의 사과에 대해 “이번 사과가 말로만 그치지 않도록 진정한 협조를 부탁한다”라며 “5·18 역사 왜곡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유공자 명예회복 등을 위한 특별법 일부 개정안, 5·18 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 법안들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여야가 함께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 또한 “사과가 진정성을 담으려면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라며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제대로 조사에 임할 수 있도록 통합당도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