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7:31
코로나 뚫고 중국행… 이재용 부회장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코로나 뚫고 중국행… 이재용 부회장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 최민석 기자
  • 승인 2020.05.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 삼성전자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최근 미·중 무역 갈등 재개로 심상치 않은 반도체 사업을 점검하고 향후 급변하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면서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은 이재용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생산 라인을 살펴보는 모습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면서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은 이재용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생산 라인을 살펴보는 모습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현장에서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올해 1월 삼성전자 중남미 사업을 점검한 이후 100여일 만에 이뤄진 글로벌 경영 행보다. 이 부회장의 중국행은 한·중 정부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한국 기업인을 대상으로 입국 후 14일 의무격리를 면제하는 입국절차 간소화(신속통로)를 이달부터 도입하는 데 합의하면서 이뤄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중국 시안을 방문해 설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