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22:35
한국당, ‘윤미향 진상규명TF’ 구성
한국당, ‘윤미향 진상규명TF’ 구성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1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한국당이 19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실처리 및 쉼터 매매 과정 논란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이사장 출신이다.

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연 관련 의혹이 캐도 캐도 고구마 줄기처럼 이어지면서 국민적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TF에는 한국당 윤주경·전주혜·조태용 당선인 등이 참여한다.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과 TF를 공동 구성하는 방안도 현재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 대표는 “윤 당선인 개인 의혹까지 이어졌는데 앞뒤가 안 맞는 해명이 이어지면서 신뢰를 잃고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와 관련해 매입, 관리, 운용, 매각 전 과정이 총체적 의혹 투성이이고 무엇보다 할머니를 위한 시설로서 이용되지 않았던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지난 2013년 9월 위안부 피해자 쉼터 목적으로 경기도 안성의 한 주택을 7억5천만원에 구입했고, 최근인 지난달 말 4억2천만원에 팔았다.

이를 놓고 당시 주택 구입가가 시세보다 과도하게 높았고, 판매가는 시세에 비해 헐값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거래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원 대표는 “쉼터 의혹이야말로 공익이 아닌 사익추구에 이용되지 않았는지, 공정과 정의가 제대로 지켜졌는지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윤 당선인도 더 이상 시민운동 활동가가 아니고 국회의원인 만큼 무거운 공적 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더 이상 진영논리로 윤 당선인을 감싸면 안 된다”며 “민주당도 부당한 친일 프레임으로 국민을 호도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국민적 의혹을 밝히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