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9:20
[윤미향 논란 일파만파] 후원계좌 소개한 ‘친문 인사’에 불똥
[윤미향 논란 일파만파] 후원계좌 소개한 ‘친문 인사’에 불똥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5.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431차 정기수요시위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지난 3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431차 정기수요시위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지난 3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윤 당선인 개인 계좌를 소개하며 기부금 모금을 독려한 친문 인사들에 불똥이 튀고 있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이사장 재직 시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정의연 법인 계좌가 아닌 본인의 개인 계좌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은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 김정호 의원의 SNS글을 근거로 민주당 차원에서 ‘개인 계좌 기부금 모금’을 독려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복동 할머니 별세 당시인 지난해 1월 30일 김 의원은 자신의 SNS에 윤 당선인 명의 후원계좌 번호와 함께 “김복동 할머니의 장례비용이 부족해 어려움이 많다고 한다”며 “민주당에서는 당 차원에서 의원들과 함께 관심과 지원에 힘을 모으고 있다”고 적었다.

이에 일부 언론들도 김정호 의원 이외에도 다른 친문 인사들이 윤 당선인 개인 계좌를 소개하며 기부금 모금을 독려했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민주당 박정 의원은 당시 트위터 등을 통해 윤 당선인의 개인 명의 계좌 번호를 적은 뒤 “김복동 할머님의 장례는 시민사회장으로 치러지지만 장례비용이 많이 부족하다”며 “할머님 가시는 길에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권 인사인 배우 문성근씨도 지난해 1월 29일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 안내”라고 적은 후 장례 일정 등과 함께 윤 당선인 명의의 후원 계좌를 소개했다.

조수진 대변인은 “정의연과 같은 공익법인이 기부금을 모금하면서 개인 계좌를 사용할 경우 횡령의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 있다”며 “여당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윤미향 계좌를 통해 모금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