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8:58
정의당·민생당, 민주당 향해 ‘윤미향 논란’ 결단 압박
정의당·민생당, 민주당 향해 ‘윤미향 논란’ 결단 압박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5.20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5월 9일 서울 마포구 전쟁과여성인권 박물관에서 개관 7주년을 기념해 열린 특별전시회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추모와 기억전' 개막식에서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가 축사를 하고 있다. 일본군성노예제('위안부') 피해자이자 지난 1월 별세한 故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하고 기리기 위해 열린 이번 전시는 다음달 8일까지 마포구 성산동 전쟁과여성인권 박물관에서 열린다. /뉴시스
2019년 5월 9일 서울 마포구 전쟁과여성인권 박물관에서 개관 7주년을 기념해 열린 특별전시회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추모와 기억전' 개막식에서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가 축사를 하고 있다. 일본군성노예제('위안부') 피해자이자 지난 1월 별세한 故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하고 기리기 위해 열린 이번 전시는 다음달 8일까지 마포구 성산동 전쟁과여성인권 박물관에서 열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민생당과 정의당이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압박에 가세했다. 이들은 각종 의혹에 대해 민주당이 책임있는 자세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당선인 사태를 두고 미래통합당은 물론 범여권의 목소리도 높아지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어떤 자세를 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형구 민생당 상근부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윤 당선인의 어설픈 해명 때문에 각종 의혹이 해소되기는커녕 더 큰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이런 마당에 민주당 당 대표는 ‘검토하고 그럴 부분은 아니다. 상황을 지켜보자’는 식의 말을 했다. 이것이 과연 집권 여당 지도부의 인식인지 한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부대변인은 “결국 여론 눈치를 더 보고 좋아지면 대충 무마하겠다는 말로 들릴 뿐”이라며 “자신들에게 만큼은 한없이 자애로운 운동권 세력 내 온정주의 모습을 여지없이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의 의혹이 정의연이 쌓아온 숭고한 열정과 할머니들의 진실을 모두 송두리째 뒤엎을 수도 있다”며 “민주당은 여론의 눈치나 보는 한심한 행보를 멈추고 윤 당선인을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역시 민주당의 안일한 태도를 지적하고 나섰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검증 논란에 보다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검증 책임은 정당에 있는 만큼, 갈수록 의혹이 증폭되는 사태에 당 차원의 대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당선인의 자질 관련 논란에 대해 민주당 차원에서도 진상을 파악하고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하는 방안 등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아직까지 윤 당선인과 관련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사실관계가 중요하다는 입장만 재차 반복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정의연에 요청한 외부 회계감사와 행안부 등 기관의 감사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당 내부에 큰 논란이나 이견이 많은 게 아니다”라며 “사실관계가 중요하다. 오해가 있다면 풀고 아닌 것은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