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09:05
코로나19 입시 우려… ‘수능 연기’ 제안한 안철수
코로나19 입시 우려… ‘수능 연기’ 제안한 안철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5.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4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4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수능 연기’를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수험생들의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면서다.

안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기세가 꺾였다고는 하지만, 전문가들은 가을 재유행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라며 “올해 수능이 정상적으로 치러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재수생들과 경제적 여건이 좋은 학생들이 그렇지 못한 학생들보다 더 유리해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라며 “형평성과 공정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올해 수능 시험에 대해 전면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능 일시를 연기하고, 시험 횟수를 2회로 늘려 그 중 좋은 시험 결과를 반영하자는 안을 제시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가 이러한 제안을 내놓은 것은 최근 고3 학생들의 개학 등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결정된 고등학교 개학은 코로나19가 재차 확산세를 보이자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등교 연기 및 9월 학기제 도입 등 다양한 제안이 쏟아졌다. 

하지만 교육당국은 전날(20일) 고3 등교를 원칙대로 시행했다. 상급학교 진학 및 사회 진출의 길을 무한정 유보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안 대표는 정부의 결정에는 동의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로 인한 다양한 부작용들이 우려되는 만큼 그에 대한 적절한 방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능 연기 뿐 아니라 수시에서도 객관성·공정성을 확보하는 방안이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교 내 집단 발병이 발생하는 경우 학생들의 수시 지원 기회가 박탈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안 대표는 “8월 전까지 중간 기말고사를 치르고 수시를 위한 학생기록부를 작성해야 하지만, 집단발병이 발생하는 경우 해당 학교 학생과 교사는 격리조치 된다”라며 “이러한 일이 계속되면 수시 지원 기회가 박탈될 가능성이 있어 심각한 공정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비대면 수업 관련 인프라 확충 △국가 방역대책 학교에 집중 등 방안도 제안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고3 등교수업이 무사히 진행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며 “이 부분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고3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시켜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