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11:38
‘잠적’ 오거돈, 사퇴 29일만에 경찰 비공개 출석
‘잠적’ 오거돈, 사퇴 29일만에 경찰 비공개 출석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5.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한 이후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한 이후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자진 사퇴한 지 29일 만인 22일 오전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저는 한사람에게 5분 정도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며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스스로 실토하고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 이후 종적을 감췄었다. 부산시정에 대한 업무 인수인계도 하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되면서 무책임하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께 관계자와 함께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와 조사실로 올라갔으며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하차 지점을 바꾸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 측은 경찰 출석 때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은 지난달 27일 오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위해 지방청 여성청소년과장을 수사총괄 팀장으로, 수사전담반·피해자보호반·법률지원반·언론대응반 등 총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린 바 있다.

경찰은 그동안 시청 직원 등 관련자를 조사한 데 이어 오 전 시장과 핵심 관계자의 휴대전화 등도 압수해 분석해왔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정무라인을 상대로는 오 전 시장이 성추행 사건을 저지른 이후 피해자와 접촉해 사퇴 공증을 한 경위와 과정 등을 조사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성희롱·성폭력을 예방하고 성인지력을 높이기 위해 특별 대책을 추진하기로 하고 ‘부산시 성인지력 향상 특별 대책’을 발표했다.

부산시는 시장 직속 감사위원회에 전담기구인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신설하고 성인지력 향상을 위한 전 직원 교육도 강화하기로 방침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