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19:45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요동치는 음원시장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요동치는 음원시장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5.2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멜론이 올해 상반기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겠다고 밝히면서 국내 음원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최근 실시간 차트를 지원하지 않는 해외 음원사업자들이 입지를 확장하고 있어 기존 이용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수단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뉴시스
멜론이 올해 상반기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겠다고 밝히면서 국내 음원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최근 실시간 차트를 지원하지 않는 해외 음원사업자들이 입지를 확장하고 있어 기존 이용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수단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국내 음원시장 1위의 멜론이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기로 결정하겠다고 밝히면서 음원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멜론은 19일 자사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상반기 멜론 차트에 변화를 주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순위 경쟁보다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 트렌드를 찾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을 되살리기 위해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한다.

현재 1시간 단위로 이용량을 집계하는 실시간 차트는 최근 24시간으로 변경하고 매시간 이용자가 많이 듣는 음악에 대해서는 집계하지만 곡의 순위, 등락 표기 등을 없앤다. 

지난 5월초에는 ‘셔플재생’ 기능을 추가했다. 새롭게 개편되는 차트에서는 셔플재생을 기본 재생 방식으로 채택해 차트 상위권 이외에 이용자가 더 다양한 곡을 들을 수 있도록 서비스할 방침이다.

멜론은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하고 이용자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디하고 전문성을 갖춘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을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러면서 현재 실시간 차트를 유지하고 있는 지니뮤직과 벅스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네이버의 바이브는 지난 3월 바이브만의 새로운 정산방식 도입을 선언한 이후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SK텔레콤의 플로도 발빠르게 움직였다. 지난 3월 1시간 단위로 집계하던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누적 기준으로 집계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차트를 도입했다.

또한 이용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개인화 차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최근에는 아티스트들의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 음원업계 1위인 멜론까지 실시간 차트 폐지를 선언하자 양사의 고심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우선 지니뮤직은 현재의 실시간 차트를 그대로 가져간다는 방침이다.  

벅스는 실시간 차트에 대한 존폐 여부가 지속적으로 논란이 됐던 만큼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음원 1위 기업 멜론까지 실시간 차트 폐지를 선언한 것을 놓고 최근 유튜브 뮤직, 스포티파이 등 해외 음원 기업들이 국내 음원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어 입지 사수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시간 차트 폐지로 기존 이용자들의 이탈을 막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다. 다만 실시간 차트와 관련해 여러 이해관계들이 얽혀있어 지니뮤직, 벅스, 소리바다 등 국내 음원 기업들이 쉽게 폐지 결정을 내리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