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09:28
김태년-주호영,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 '본격화'
김태년-주호영,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 '본격화'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표가 26일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협상에 나선다. 초읽기에 들어간 제21대 국회 개원 및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양당은 앞서 24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국회법 절차에 맞도록 제21대 국회를 개원하기로 입장을 조율했다. 국회법상 국회의장단은 6월 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6월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다만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법제사법위원장 등 일부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치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4·15 총선에서 국회의원 의석 177석을 차지한 민주당은 여야 의석에 따라 상임위원장직을 분배해왔던 국회 관례 대신 현 상황에 맞도록 주요 상임위원장을 여당이 확보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난 극복과 관련한 추가경정예산 처리를 위해 예결위원장 확보가 필수라는 취지다. 법사위원장직도 신속한 법안 처리를 위해 여당이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반면 통합당은 정부여당 견제를 위해 그동안의 관례대로 예결위원장과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가져와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상임위원장을 둘러싼 양당 협상이 원만하게 풀리지 못할 경우 민주당이 과거 관행대로 하지 않고 표결로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회법상 상임위원장은 본회의 표결로 선출하게 돼 있다.

이 경우 177석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독식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야권 반발이 불가피해 21대 국회가 문을 열기도 전에 파행을 맞을 우려도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