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22:47
소비심리 살린 재난지원금… 4개월 만에 반등
소비심리 살린 재난지원금… 4개월 만에 반등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5.2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금되면서 소비자들의 경제에 대한 전반적 인식을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표인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4개월 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달부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금되면서 소비자들의 경제에 대한 전반적 인식을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표인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4개월 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소비자들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가 4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달부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되살아났다는 분석이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5월 중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7.6으로 전월 대비 6.8p 상승했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중 6개 주요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다. 장기평균치(2003년 1월~ 2019년 12월)를 기준값 100으로 해 100보다 크면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으로 해석한다.

CCSI가 전월 대비 상승한 건 4개월 만이다. 지난 1월 104.2였던 CCSI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 된 2월부터 96.9로 내려앉았다. 이후 3월(78.4)과 4월(70.8)까지 연속해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긴급재난지원금이 소비 진작을 불러온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등으로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이기 위해 이달부터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경기부양책을 실시했다. 지난 11일부터 재난지원금 신청을 받아 1인 가구는 40만원, 2인 가구는 60만원, 3인 가구는 80만원, 4인 이상 가구는 100만원씩을 지급 받았다.

하지만 아직 소비심리가 완전히 회복했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 여전히 CCSI는 기준선인 100을 크게 하회하고 있다. 또 물가 전망도 나아지지 않고 있다. 물가수준전망지수(131)는 전월 대비 1p 떨어져 2015년 10월(131)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