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12:39
[원구성 신경전] 민주당 “상임위원장 모두 갖자” vs 통합당 “국회 없애라”
[원구성 신경전] 민주당 “상임위원장 모두 갖자” vs 통합당 “국회 없애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5.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 기념촬영 후 착석하고 있다./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 기념촬영 후 착석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오는 30일 예정된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신경전이 날로 가열되고 있다.

통합당이 법제사법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자리 획득 의지를 버리지 않자 민주당 안에서는 “국회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갖자”는 강경 목소리가 나왔고, 통합당은 “국회를 없애라”고 발끈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난 27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이 상임위를 11대 7로 얘기하는데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지금 (민주당 의석수는) 절대적 또는 안정적 다수다.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갖고 야당과 협상할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윤 사무총장은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갖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리에 맞는 것”이라며 “국회 운영의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지 국회에서 처리하는 안건들을 소수당 의사를 무시하고 독주, 독단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여태까지 모든 상임위에서 과반을 확보할 수 있는 의석수인 168석을 넘은 정당이 한 번도 없었기 때문에 위원장 자리를 배분했던 것”이라며 “상임위원장을 상임위에서 선출할 수도 있다는 각오로 대화하는 것이 어떨까 제안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차라리 국회를 없애는 게 낫다”며 “소신 투표가 아닌 당론으로 움직이는 우리 국회에서, 민주당의 주장은 삼권 분립 질서 체계를 깨겠다는 것”이라고 발끈했다. 이어 “예전 1990년 3당 합당으로 여당이 215석일 때도 야당과 상임위원장을 나눴었는데 이번에 힘으로 밀어붙인다면 일당 독재, 헌정 파괴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원구성에 대한 여당 지도부의 도발적인 발언들에 국회가 술렁인다”며 “관례적인 협상의 전략인지 은연 중 터져나온 오만의 발로인지 알 수 없으나 21대 국회의 시작을 국민들이 매서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원수의 압도적 우위를 확보하고 제 1야당의 협치 의지도 이미 확인한 여당 지도부가 협상의 주도권을 잡기위해 서둘거나 으름장 놓는 인상은 새 국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