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5:56
통합당, 한국당과 합당 후 당선인과 첫 공식 대면
통합당, 한국당과 합당 후 당선인과 첫 공식 대면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5.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3차 당선자 총회에서 인사하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3차 당선자 총회에서 인사하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29일 미래한국당과 합당으로 완전체가 된 후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첫 공식 대면식을 가졌다. 의정 활동을 처음으로 시작하는 초선 당선인들은 저마다 개성 있는 포부를 밝히며 대한민국의 새 역사를 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당선자 총회를 가졌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래 처음부터 함께 했어야 할 우리들이지만 잘못된 선거법 때문에 피치 못하게 떨어져 있던 우리가 합치게 됐다”며 “오늘 한 몸이 된 비례대표 의원님들과 같이 서로 환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윤주경 당선인은 “제일 기쁘게 생각하는 것은 (총선 후 합당하겠다는) 국민께 드린 약속을 지켰다는 것”이라며 “우리가 하나가 돼서 국민이 원하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그런 정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다선 의원님들이 저희 초선에게 지도해주시고, 우리도 한 마음이 돼서 멋진 대한민국 정치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윤봉길 의사의 외손녀로 익히 알려진 윤 당선인은 정계 입문 전 제10대 독립기념관장을 지낸 바 있다.

서울지법 부장판사 출신인 전주혜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께 가장 뼈아프게 들었던 것은 여당도 싫지만 야당은 더 싫다는 것이다. 국민 사랑을 받는 정당을 만들어서 2022 대선 승리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존경하는 선배 동료 의원들과 힘을 합쳐 새로운 역사를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지 메이커 전문가인 허은아 당선인은 “청년이 미래를 꿈꿀 수 있는 대한민국 미래를 걱정하는 정치인이 되고싶다”며 “통합당에 품격을 입히는 정치인이 되겠다. 당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열심히 뛰겠다”고 했다.

소상공인연합회장 출신 최승재 당선인은 “지난 17대 때부터 국회를 드나들면서 민원인으로 활동했었고 많은 분들을 접했다. 당시 민원인으로 했던 간절함을 잊지 않겠다”며 “헌법기관으로서 책임감도 있지만 조직 일원으로서 헌신의 의무를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당선인들의 발언이 이어진 뒤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례대표 의원님들의 전문성과 넓은 네트워크에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 “열심히 하셔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2022년 (대선에서) 저희가 집권당이 되는 데 앞장서 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원내부대표 전체 15석 중 합당을 대비해 남겨놓은 4석에 대해 한국당 출신 최승재·전주혜·이용 당선자를 추가 임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