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05:54
문재인 대통령, 내달 1일 비상경제회의서 3차 추경 논의
문재인 대통령, 내달 1일 비상경제회의서 3차 추경 논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5.2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1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한 달 만에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다.

29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6차 비상경제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등에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끝으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경제 중대본’ 본부장 역할을 맡기며 회의 주재를 맡겼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한 달 만에 다시 회의를 주재하게 된 것은 21대 국회 시작과 함께 3차 추경안을 보다 면밀히 검토하고 방향성을 명확히 설정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대규모 국가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모델인 ‘한국판 뉴딜’ 구상을 구체화해 하반기 경제정책에 반영하고, 고용위기 상황에서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하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정부에 검토를 지시해 한국판 뉴딜에 포함시킨 ‘그린 뉴딜’에 대한 발언이 나올지 관심이 집중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다섯 차례의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100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으로 기업의 유동성을 높이고, 취약계층 지원 대책에 초점을 맞췄다. 지난달 5차 회의에서는 도산 위기에 처한 기간산업 보호와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