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16:36
오만석, ‘조철강’ 지워낼 코미디 도전…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
오만석, ‘조철강’ 지워낼 코미디 도전…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
  • 이민지 기자
  • 승인 2020.05.2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믹연기에 도전장을 내민 오만석 / JTBC '끝까지 보면 소름돋는 이야기' 제공
코믹연기에 도전장을 내민 오만석 / JTBC '끝까지 보면 소름돋는 이야기'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드라마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오만석. 그가 이번엔 ‘코미디’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과연 ‘사랑의 불시착’ 속 강렬했던 조철강 역을 지워낼 수 있을까.

JTBC ‘끝까지 보면 소름도는 이야기’는 다양한 재미의 숏폼드라마로 구성된 코미디 프로그램 ‘장르만 코미디’(연출 서수민, 김재원)의 콘텐츠 중 하나로, 명작 웹툰 ‘금요일 베스트’를 원작으로 한다. 오는 7월 중 방송 예정이다.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는 오만석을 ‘만식’ 역으로 캐스팅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앞서 올해 초 오만석은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냉철한 인민무력부 보위국 소속 조철강 역으로 분해 임팩트 있는 악역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탄생 시킨 바 있다. JTBC ‘아름다운 세상’을 통해서도 강렬한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을 분노케 만든 그가 어떤 코믹 연기를 선보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29일 ‘끝까지 보면 소름 듣는 이야기’ 측이 공개한 스틸 컷 속 오만석은 깔끔하게 쓸어 넘긴 올백 헤어스타일과 세련된 스트라이프 정장을 갖춰 입은 말끔한 신사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특히 예사롭지 않은 코믹한 표정은 그의 활약에 기대감을 한껏 더한다.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 제작진은 “오만석은 첫 촬영부터 기대 그 이상이었다. 스타일은 물론 표정, 말투에 이르기까지. ‘만신’ 그자체로 변신해 전에 없던 잔망스러운 코믹 연기로 현장 스태프들을 연신 배꼽을 쥐게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에는 오만석 외에도 개그맨 김준호, 김준현, 배우 김지은 등이 등장해 새로움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과연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를 통해 오만석이 어떤 신선함을 시청자들에게 선사할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