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03:46
[통합당 비대위 첫 회의] 김종인 “진취적 정당 만들 것”
[통합당 비대위 첫 회의] 김종인 “진취적 정당 만들 것”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1일 첫선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을 진취적 정당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이면서, 향후 당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 해법은 다음 회의에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첫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통합당이 앞으로 진취적인 정당이 되도록 만들겠다”며 “우리가 정책에서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방문으로 취임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현충탑 참배 후 방명록에 “진취적으로 국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적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적극적으로 나아가 일을 이룩한다’는 뜻의 ‘진취(進取)’를 통합당에 가장 필요한 자세로 여긴 셈이다.

그는 “비대위 첫 회의에서 제가 어떤 특별한 메시지를 낼 거라고 기대하셨을 텐데 오늘은 비대위원들과 여러 협의를 할 것이기 때문에 제가 어떤 특별한 메시지를 발표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친 뒤 통합당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추진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차기 비상대책회의에서 설명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국민들이 미래에 대해 굉장히 불안한 심정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며 “국민 건강을 지키는 데는 성공했다고 하지만 이로 인해 파생된 경제사회 제반의 여러 상황들이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2단계에 접어든 코로나에서 단순히 방역에 국한할 게 아니라 경제사회에 미치는 여러 상황에 대해 균형 있는 전망을 낼 수 있는 방향으로 정부가 (대비)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