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19:26
삼성전자, 평택에 차세대 반도체 생산라인 증설… 8조원 규모 추산
삼성전자, 평택에 차세대 반도체 생산라인 증설… 8조원 규모 추산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6.0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1일 평택캠퍼스 2라인에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평택 생산라인 구축에 약 8조원 규모를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 2라인에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투자를 단행한다. 낸드플래시란 전원이 꺼져도 저장한 정보가 사라지지 않는 메모리 반도체를 말한다. 한번 저장된 정보는 전원이 끊겨도 10년 동안 저장이 가능하다.

1일 삼성전자는 평택 2라인에 낸드플래시 생산을 위한 클린룸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오는 2021년 하반기부터 해당 생산라인에서 낸드플래시를 양산할 예정이다. 투자 규모는 약 8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투자는 AI, IoT 등 4차 산업혁명 도래와 5G 보급에 따른 중장기 낸드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특히 최근 언택트(비대면) 라이프스타일 확산으로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적극적인 투자로 미래 시장기회를 선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지난 2015년 조성된 평택캠퍼스는 삼성전자의 차세대 메모리 전초기지로서 세계 최대규모의 생산라인 2개가 건설됐다. 이번 투자로 증설된 라인에서는 삼성전자의 최첨단 V낸드 제품이 양산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02년 낸드플래시 시장 1위에 올라 현재까지 18년 이상 독보적인 제조, 기술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 리더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지난해 7월 업계 최초로 6세대(1xx단) V낸드 제품을 양산한 바 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 최철 부사장은 “이번 투자는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메모리 초격차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노력”이라며 “최고의 제품으로 고객 수요에 차질없이 대응함으로써 국가경제와 글로벌 IT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에는 화성과 평택, 해외에는 중국 시안에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균형있는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을 유지하고 시장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