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10:39
윤미향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 민주당 '옹호‧격려'
윤미향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 민주당 '옹호‧격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0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실에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다./뉴시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국회에 처음으로 출근한 지난 1일 동료 의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하겠다”고 밝혔고, 민주당은 그를 적극 옹호하고 격려까지 했다.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의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5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1차적으로 소명을 했지만 충분치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은 “희망과 기대로 충만해야 할 21대 국회 첫 출발에 저와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활동이 본의 아니게 국민들과 당, 의원들에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저와 가족, 정대협, 정의연에 대한 각종 의혹, 때로는 왜곡도 잇따랐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처음의 막막함, 당혹감을 견디고 기자회견장에 설 수 있었던 것은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의원, 당원들의 응원과 기다림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면서 “정의연 활동에 대한 의원들의 관심과 사랑이 특별함을 새삼 체감하면서 깊은 책임감을 함께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故) 김복동 할머니가 ‘광복이 됐다고 하지만 아직 우리에게 광복이 오지 않았어요’라고 했던 말을 거론하며 “이를 가슴에 새기고 국민의 믿음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1일 오전 9시께 국회 의원회관으로 처음 출근했다. 그러나 의원실로 기자들이 몰려들자 문을 잠그고 밖으로 나오지 않았고 민주당 동료 의원들은 윤 의원을 방문해 격려했다.
 
정청래 의원은 윤 의원을 만난 후 기자들을 만나 “얼마나 힘들겠냐. 힘내시라고 위로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에 첫 출근했는데, 듣기로 윤미향 의원도 출근했다길래 위로차 방문했다”며 “기자들이 의원실 앞에서 진을 치고 있기에 점심 식사도 못하고 얼마나 힘들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연 좋겠다 싶어 찾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30년 시민활동을 한 강단 있는 윤 의원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힘들겠나”라며 “힘내시라고 용기도 드렸고 말벗도 돼 드리고 나왔다. 담담하게 의정활동 잘 하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수진 의원도 윤 의원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은 앞으로 국민과 여성 인권을 위해 훌륭한 역할을 할 것 같다. 열심히 공부하더라”고 전했고, 우원식 의원은 “본인이 소명을 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의원 해명 기자회견이 근거가 부족하다는 비판이 제기됨에도 “의원 신분이 되기 전에 해명한 것은 꽤 용기 있는 행동으로 보여진다”고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 야권의 윤 의원에 대한 공격에 대해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코로나19 이외에 경제 위기를 극복하라는 것인데 거기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국회를 구성하고 있는 의원들 뒷조사에 몰두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한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