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07:50
코로나로 실내 여가활동 증가… 모바일 게임, 1분기 역대급 성장세
코로나로 실내 여가활동 증가… 모바일 게임, 1분기 역대급 성장세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6.0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게임 상승세다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게임 상승세가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실내 활동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모바일 게임이 역대급 상승세를 기록했다.

2일 앱애니와 리서치업체 IDC가 조사한 ‘게임 스포트라이드 2020 리뷰’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123억건을 기록했다. 

이는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 수 집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소비자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166억 달러(한화 약 20조4,180억원)로 집계됐다. 

양대 마켓인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국내 이용자와 중국 이용자의 지출이 크게 증가해 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 텐센트의 1인칭 슈팅(FPS) 게임 ‘화평정영’이 각각 1위에 올랐다.

리니지2M은 국내 출시 이후 국내 이용자가 집중되며 전세계 매출 1위에 올랐고 일본 믹시의 ‘몬스터 스트라이크’, 소니의 ‘페이트/그랜드 오더’가 뒤를 이었다. 앱스토어 기준으로는 화평정영이 1위에 올랐고 텐센트의 다중이용자온라인전투아레나(MOBA) ‘어너 오브 킹즈’, 릴리스 게임즈의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AFK 아레나’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산 기간 동안 전세계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는 구글 플레이, 앱 스토어 양대 마켓 주 평균 약 12억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주 평균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는 전세계적으로 지난 1월 대비 35% 증가했다.

국가별로 스페인은 60%로 가장 많았고 일본이 50%, 프랑스‧영국‧이탈리아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플레이 접속이 차단된 중국의 경우 앱 스토어 기준 25% 증가했다. 

한국의 경우 지난 3월 기준 주간 평균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수는 지난 1월 대비 15% 증가한 1,340만건을 기록했다. 엔씨의 리니지2M이 1위에 올랐고 엔씨의 ‘리니지M’, 릴리스 게임즈의 ‘라이즈오브킹덤즈(ROK)’, 넥슨의 ‘V4’, 4399의 ‘크래셔:오리진’이 뒤를 이었다.

장르별로 액션 게임의 게임 사용 시간이 전분기 대비 8배 이상 늘었고 펍지 모바일의 모바일 배틀그라운드가 최대 사용 시간 1위에 올랐다. 

앱애니 관계자는 “게임 이용자들이 집에서 더 오래 머물면서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고 있고 모바일 기기로의 접근이 용이해짐에 따라 멀티플레이어 게임 앱들이 계속해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