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9:25
기업시민 이미지 구축 박차 가하는 포스코건설
기업시민 이미지 구축 박차 가하는 포스코건설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6.0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2019 기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2019 기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포스코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포스코건설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이미지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다양한 기업시민 실천활동을 추진해 선순환 사회 구현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건설은 포스코그룹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활동 성과를 담은 ‘2019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발간한 기업시민보고서는 포스코건설이 2012년부터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 경영활동 성과를 담아 발간해왔던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명칭을 변경한 것으로,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활동 영역인 △비즈니스(Business) △소사이어티(Society) △피플(People) 등에서 실천활동 성과가 담겨있다.

비즈니스(Business) 영역은 포스코건설의 스마트 컨스트럭션 기술을 비롯해 고객만족경영, 협력사 동반성장 등 활동이 소개돼 있다. 소사이어티(Society) 영역에는 환경, 사회적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포스코건설의 기업시민 실천활동이 담겨있고, 피플(People) 영역에는 임직원의 행복과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조직문화 혁신 활동, 중대재해 근절을 위한 노력 등이 기술돼 있다.

특히 포스코건설은 협력사, 지역사회, 주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글로벌 기업들에게 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활동 성과 공개를 요구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친환경 스마트 컨스트럭션 기술 개발 성과, 기업지배구조 선진화, 이해관계자와의 투명한 커뮤니케이션 활동 등을 중요하게 다뤘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들어 기업시민 이미지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월 기업시민 활동에 추진력을 한층 높이고, 성과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업시민사무국 조직을 신설했다. 또한 기업시민 활동으로 중소기업간의 출혈경쟁을 초래해 온 ‘최저가 낙찰제’를 업계 최초로 폐지하고, 저가제한 기준금액을 설정해 이보다 낮게 제시한 입찰자를 배제하는 ‘저가제한 낙찰제’를 도입했다.

이외에도 포스코건설은 설비공급 하청업체 근로자들의 임금직불 제도를 추진했다. 이는 포스코건설이 설비공급 업체에 납품대금을 모두 지불했음에도 사내외 하청업체 근로자에게는 임금이 지급되지 않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기업시민보고서를 통해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 경제적 이윤 창출을 넘어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건설업의 본질에 특화된 다양한 기업시민 실천활동을 추진함으로써 선순환 사회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