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14:50
가스안전공사 사장 인선, 이번엔 ‘낙하산 논란’ 피할까
가스안전공사 사장 인선, 이번엔 ‘낙하산 논란’ 피할까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0.06.0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의 기관장 인선이 본격화되고 있다./한국가스안전공사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의 기관장 인선이 본격화되고 있다. 최근 가스안전공사는 차기 사장 공모에 나선 상태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1일 사장 모집 공고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사장 후보 지원서 제출 기간은 1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다. 자격조건으로는 △최고경영자로서의 리더십과 비전 제시 능력 △가스안전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과 경험 △조직 관리 및 경영 능력 △건전한 윤리 의식 등이 제시됐다. 

가스안전공사 기관장 자리는 현재 6개월째 공석 상태다. 김형근 전 사장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임기를 1년가량 남겨놓고 지난 1월 2일자로 사퇴했다. 이후 가스안전공사는 김종범 부사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기관장 인사는 첫발을 떼지 못한 채 수개월째 지지부진한 상황을 이어왔다. 4·15 총선과 코로나19 사태 등 주요 국가적 현안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달에야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한 뒤, 인선 절차에 돌입했다. 안팎에선 이를 놓고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는 분위기다. 새로운 리더십을 갖춘 인사를 기대하는 한편, 또 다시 낙하산 인사 논란이 불거질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가스안전공사 사장직에는 주로 관료나 정치인 출신이 선임되는 경우가 많았다. 내부 출신이 선임된 사례는 박기동 전 사장 뿐이다. 다만 박 전 사장은 채용 비리 혐의 등으로 불명예 퇴진하는 전례를 남겼다.  

그의 후임인 김형근 전 사장의 경우, ‘비전문가 정치인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취임해 논란에 휘말던 바 있다 .김 전 사장은 충북도의회 의원, 더불어민주당 비상근부대변인을 지낸 인사다. 지난 대선 당시에는 충북총괄기획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 이 때문에 선임 당시 ‘정피아’ 논란이 뜨거웠다. 

이에 이번 사장 인선에도 같은 논란이 반복될지 주목되고 있다. 특히 관가 안팎에선 4·15 총선에서 낙선한 인사들이 대거 공공기관장 자리로 내려올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어 더욱 관심이 집중되는 분위기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가스로 인한 위해 방지와 가스안전 기술개발 및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설립된 준정부기관이다. 가스안전공사 사장 인선은 임추위가 서류와 면접심사 등을 거쳐, 5배수로 사장 후보자를 선정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장관 제청, 대통령 최종 임명 절차를 거쳐 이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