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9:53
GS건설 ‘자이TV’, 유튜브 실버버튼 획득… ‘업계 최초’
GS건설 ‘자이TV’, 유튜브 실버버튼 획득… ‘업계 최초’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6.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의 유튜브 채널 자이TV가 구독자 10만명을 넘어 유튜브로부터 실버버튼을 획득했다./GS건설
GS건설의 유튜브 채널 자이TV가 구독자 10만명을 넘어 유튜브로부터 실버버튼을 획득했다./GS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GS건설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자이TV’가 건설업계 최초 ‘실버버튼’의 주인공이 됐다. 자이가 높은 선호도를 가진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고객 소통에서도 가장 앞선 브랜드로 공인 받았다는 평가다.

GS건설은 지난달 자이TV가 유튜브로부터 구독자 10만명이 넘는 채널로 공식 인증받아 실버버튼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실버버튼은 구독자 10만명이 넘는 채널을 대상으로 유튜브 미국 본사에서 공식적으로 인증하는 기념 증서다. 자이TV 는 지난달 10만 구독자를 돌파한 데 이어 현재 11만명을 넘어섰다. 실버버튼을 받은 것은 국내 아파트 브랜드 유튜브 채널 중 유일한 사례다.

이번 자이TV의 실버버튼 획득이 주목 받는 것은 유통이나 게임업계 등과 달리 보수적으로 여겨지던 건설업계 내 첫 사례여서다. 아파트와 같은 부동산 상품은 일반 소비품보다 비교적 고가의 상품으로 콘텐츠의 소비 연령 또한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만큼 이전까지는 전례가 없었다.

또한 자이TV의 실버버튼 획득은 개인 채널이 아닌 기업의 브랜드 채널이라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통상 기업 채널은 구독자들이 홍보성 콘텐츠라고 인식하는 경우가 많아 개인 채널에 비해 구독자 확보가 쉽지 않다. 기업 채널로서 흥미를 유발하기 쉽지 않았던 제약을 이겨 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실제 자이TV는 구독자들의 흥미를 이끌어내기 위해 콘텐츠 차별화 전략을 사용했다. 일례로 소비자들의 부동산 생활 전반에 있어 궁금했던 세법이나 청약 주의점, 인테리어 팁 등을 다양한 영상으로 풀어냈다.

또한 GS건설 직원들의 출연 비중이 높다는 것도 자이TV만의 특징으로 꼽힌다. ‘부동산랭킹쇼’ ‘차이나는 클래스’ 등 부동산 관련 정보와 흥미를 불러 일으키는 영상에도 분양마케팅팀장 및 유튜브 제작을 위해 뽑은 사내 크리에이터(아나운서)를 동원했다.

이외에도 분양 현장에 대해 가장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분양소장이 등장한 콘텐츠도 선보였다. 분양소장이 직접 해당 현장의 장점이나 청약 시 주의점, 사업지의 가치 등을 설명하여 현장감을 높였고, 설계 인테리어 담당자도 직접 출연해 소비자들의 판단을 도울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견본주택의 관람이 제약되자 업계 최초로 견본주택 라이브 방송을 도입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최근 다양한 연령층에서 유튜브의 사용량이 높아지고, 5G의 상용화로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이 커지는 등 콘텐츠의 트렌드가 텍스트에서 영상으로 변화하고 있어 대응한 것이 주요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