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9:22
김종인, '이경전 여연원장 영입' 철회한 까닭
김종인, '이경전 여연원장 영입' 철회한 까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연구원장 영입 제안을 받은 이경전 경희대 교수 페이스북(인터넷 커뮤니티 캡처)/뉴시스
여의도연구원장 영입 제안을 받은 이경전 경희대 교수 페이스북(인터넷 커뮤니티 캡처)/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인공지능(AI) 전문가 이경전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를 영입하려 했으나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텐트’ 발언을 옹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영입 제안을 철회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한 언론을 통해 “(이 교수가) 그런 글을 올렸는지 나는 전혀 몰랐다”며 “본인에게 없던 것으로 하자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분야(AI) 사람을 찾다보니까 그 사람을 만나게 된 것이지 (검증에) 혼선 같은 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이경전 교수는 21대 총선이 치러지던 지난 4월 페이스북을 통해 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였던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텐트’ 발언에 대해 “막말이 아니다”라며 “세월호 막말을 한 것이 문제라고 한다면, 그 막말이 무엇에 관한 것이었는가를 아는 것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차 전 의원이 당시 발언 근거로 인용한 한 인터넷 매체의 기사 링크를 함께 게재한 뒤 “아이들의 영정 사진이 있는 세월호 유가족 텐트 안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한 용감한 보도 원문 링크를 공유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세월호 유가족 모임이 아직도 있다면 이 건에 대해서 반성과 유감은 공식적으로 표할 필요도 있어 보인다”며 “자신들 사이에서 일어난 불미스런 일, 불법은 아니지만, 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면 숨겨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의 페이스북 게시글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져가고 있다.

총선 당시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었던 김종인 위원장은 차명진 전 의원의 관련 발언에 대해 “공직 후보자의 입에서 나왔다기에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고 대국민 사과도 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 윤리위원회가 차 전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징계를 내리자 “한심하다”며 “그 사람을 통합당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