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8:45
김종인, 포스트 코로나 대비 대학교육 재정비 강조
김종인, 포스트 코로나 대비 대학교육 재정비 강조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1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및 4차산업혁명과 관련해 국내 대학교육의 근본적 변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새로운 대학교육 과정 설계를 위한 국회 내 고등교육 심의위원회 설치도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날(10일) 발표된 미국 애플사의 시가총액(1,500조 규모)과 비슷한 수준의 국내 GDP 규모를 비교하면서, 이같은 ‘초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대학교육의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를 지난 다음 우리 산업구조 혁신에도 박차를 가할 수밖에 없는 입장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대학에서 인공지능, 머신러닝, 데이터사이언스 등을 충분히 교육할 수 있는 교수를 확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과연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반도체를 설명할 수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느냐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대학교 학사와 석박사 과정을 통틀어 약 10년 정도라고 가정했을 때 현행 대학교육에서의 10년간 수학이 얼마나 쓸모가 있을지를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생각이다.

김 위원장은 “학문 발전이 엄청나게 빠르기 때문에 대학교육 과정도 새롭게 생각해 볼 시기”라며 “종합적 문제를 논의해 새로운 대학교육 재료를 개척하기 위해 저는 국회 내 고등교육 심의위원회를 설치하는 게 어떻냐는 생각”이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위원회에서 수혜자와 공급자, 전문가들이 모두 모여 논의를 거쳐 근본적으로 우리 고등교육에 대한 새로운 설계를 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학교육과정의 재정립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고등교육 심의위원회에서 토론을 계속해서 하면서 우리나라 고등교육 시스템 자체를 한번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