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4:05
풍파 겪은 미스터피자… 결국 M&A 매물로
풍파 겪은 미스터피자… 결국 M&A 매물로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6.1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 뉴시스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 뉴시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30년 역사를 자랑하는 토종 피자 프랜차이즈 미스터피자가 M&A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은 매각주관사 삼일PwC를 통해 경영권 매각을 공고했다.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과 아들 정순민 씨가 보유한 지분 각 16.78%를 포함해 특수관계인이 가진 MP그룹 보통주(구주) 48.92%(3,953만931주)를 인수하고, 추가로 제3자 배정 신주 발행 방식으로 200억원 이상 이 회사에 유상증자하는 조건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미스터피자는 30년 만에 새 주인을 맞이하게 됐다. 1990년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 인근에서 출발한 미스터피자는 전국구 브랜드로 성장했다. 2000년대 후반 무렵 배우 문근영을 내세운 ‘여자를 위한 피자’ 콘셉트로 성장가도를 달렸다. 자극적인 맛의 해외 브랜드와 달리 담백한 한국식 피자로 여성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 ‘씨푸드아일랜드’‘시크릿가든’ 등 히트작도 나왔다. 2009년에는 우회상장으로 코스닥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2016년 정 전 회장의 갑질 논란이 불거지면서 타격을 받았다. 정 전 회장의 경비원 폭행 사건이 발생한 후 이른바 ‘치즈 통행세’와 횡령 의혹 등이 잇따라 불거지며 기업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다. 해당 사건으로 MP그룹은 상장 적격 여부 실질 심사 대상에 올라 주식 거래가 3년째 정지된 상태다. 또 지난 4년 연속 영업손실을 내고 있다.

주관사 측은 24일까지 인수의향서(LOI)를 접수한 뒤 적격 인수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