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20:27
김해영‧신보라, 총리실 청년정책위 합류 사실상 무산
김해영‧신보라, 총리실 청년정책위 합류 사실상 무산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18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좌)과 미래통합당 신보라 전 최고위원(우)/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좌)과 미래통합당 신보라 전 최고위원(우)/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과 미래통합당 신보라 전 최고위원의 국무총리실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합류가 사실상 무산됐다.

정세균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부산 연제구에서 낙선한 민주당 내 ‘소신파’ 김해영 최고위원을 장관급인 국무총리실 청년정책조정위원회 민간 부위원장으로 추천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정 총리가 차기 대권 행보를 염두에 두고 청년층 표심 확보를 위해 김 최고위원을 영입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또 국무조정실이 통합당 신보라 전 최고위원을 청년정책조정위원회 민간위원 후보로 추천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를 두고도 정치적 해석이 뒤따랐다. 제1야당 지도부 출신 인사의 합류 소식은 문재인 정부의 협치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동계는 신 전 최고위원의 ‘반(反)노동’ 전력을 거론하며 반발하기도 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17일 한 언론을 통해 “정치인 출신의 참여는 불필요한 오해를 부르거나 정치적으로 읽힐 수 있어 온당하지 않다는 내부 기류가 형성됐다”며 “정치인의 합류는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총리실로부터 새로 출범하는 청년정책조정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제안 받은 바 있으나 저의 위원회 합류가 이런저런 정치적 오해의 소지가 있어 위원회 합류 의사를 철회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