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6:14
이재명-하태경, 대북전단 대응 놓고 '찍소리' 설전
이재명-하태경, 대북전단 대응 놓고 '찍소리' 설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1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좌),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우)/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좌),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우)/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대북전단 살포 대응 문제를 놓고 서로 실명을 거론하며 설전을 벌였다.

발단은 하태경 의원이 경기도가 북한 접경 5개 시·군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해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원천 금지하고 한 대북전단 살포단체 대표의 집을 방문해 전단 살포에 사용되는 고압가스 설비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안내장을 붙이는 등 직접 행정집행에 나선 것을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하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상황 파악을 전혀 못 한다”며 “지금 경기도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명백히 북한인데 북한에는 찍소리도 못하면서 전단 단체만 때려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전단은 구실일 뿐 이번 사태의 본질이 아님이 명확해졌다”며 “쑈 좋아하는 이 지사가 정말 경기도민의 안전 걱정한다면 판문점 앞에 가서 1인 시위라도 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이 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하태경 의원이야 국가 안보가 어떻게 되던 휴전선에 총격전이 벌어지던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던 관심 없이(오히려 그걸 바라시는 지도 모르겠다) 무책임하게 입에서 나오는 대로 ‘찍소리’ 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경기도민이 선출한 공직자로서 경기도민의 안전과 국가안보를 위해 심사숙고하여 어렵게 만든 남북간 신뢰가 깨지지 않도록 꼭 필요한 일을 찾아 하겠다”고 맞대응했다.

이어 “실익은 없이 대중을 선동하며 상황만 악화시키는 ‘찍소리’는 하 의원의 전매특허인 듯 하니 본인이 많이 하시고 제게는 강요하지 마시기 바란다”며 “상대가 날뛴다고 같이 날뛰면 같은 사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하태경 의원은 하루 뒤인 19일 국회 기자회견과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반격에 나섰다.

하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북한의 위협에는 찍소리 못하면서 힘없는 탈북자만 때려잡냐는 저의 비판에 화가 많이 나셨나 보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조롱과 연락사무소 폭파에는 침묵하더니 야당 의원의 비판에는 즉각 대응한다”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할일은 안하면서 마치 대통령이라도 된 것처럼 오버한다. 전쟁 막는 건 대통령의 임무다. 이 지사는 한반도 평화의 수호자 행세 그만하라”며 “대화로 설득할 수 있었던 탈북단체를 공권력 동원해 탄압해야 했나”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