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20:12
김종인, 靑 외교안보라인 교체 촉구
김종인, 靑 외교안보라인 교체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1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라인 책임자 교체를 촉구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지난 16일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라인 책임자 교체를 촉구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지난 16일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대북관계 악화 및 미흡한 대응 등의 책임을 물어 외교안보라인 책임자 전면 교체를 촉구했다.

북한은 사흘 전(13일) 개성 소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기습 폭파했다. 국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을 빌미로 벌인 행위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예정된 초선의원 간담회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며칠 전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로 인해 한반도 안보 상황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운을 뗐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강한 어조로 (북한에) 의사표시한 것은 분명하지만 실질적으로 앞으로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지 별반 이야기가 없다”며 “지금까지 남북관계를 추진한 청와대 안보팀이나 관련 통일부, 외교부 모든 분이 지금까지의 자세로는 남북관계를 원활히 풀어나갈 수 있는가 매우 회의적 입장”이라고 했다.

실제 청와대는 북한 도발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긴급 소집해 대응에 나섰다. 김유근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은 북한을 향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그럼에도 처참한 대북관계 경색에 대한 정부 책임론이 거센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임을 재가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차제에 새로운 남북관게, 대미관계 등을 고려할 때 지금까지 소위 외교안보를 이끌어온 사람들을 교체해서 새로운 시각으로 새로운 상황에 걸맞는 정책이 전개되기를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초선 간담회에서 2018년 봄 이래 중단됐던 핵 폭격기를 포함한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재개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토론에 나설 계획이다.

이는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군사령관이 지난 17일(현지시간) 전략국제연구소(CSIS) 화상 세미나에서 주장한 내용이기도 하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이) 선을 넘었다는 것을 알도록 북한을 동요시키는 군사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한미연합군사훈련 재개의 필요성도 제안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