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3:14
이재명, 보수단체 ‘가스통 폭파’ 협박에 “엄벌해야”
이재명, 보수단체 ‘가스통 폭파’ 협박에 “엄벌해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2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을 협박한 보수단체 회원에 대해 “경찰은 즉시 협박 범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을 협박한 보수단체 회원에 대해 “경찰은 즉시 협박 범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자택 근처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고 이를 막으면 수소가스통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보수단체 회원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멋대로 하는 방종을 자유로 착각하는 이들에게 책임이 무엇인지 이번 기회에 단단히 가르쳐야 한다”며 “불법 행위를 자행하며 준법을 요구하는 공권력에 대해 폭파 살해 위협을 가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질서 유지를 위해 결코 용납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전단 살포 이전에 이미 이들의 행위는 협박 범죄 행위”라며 “푼돈을 벌려고 북한인권운동을 빙자해 저질 대북전단으로 국가위신을 떨어뜨리고 군사 긴장을 유발해 국가 안보를 위협하며, 온갖 분탕질로 자유를 해치는 이들에게 법의 엄중함과 권위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전단 살포와 폭파 위협 실행 저지를 넘어 지금 즉시 협박 범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여 그 자체만으로도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기도는 최근 북한 접경 5개 시·군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해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원천 금지하고 한 대북전단 살포단체 대표의 집을 방문해 전단 살포에 사용되는 고압가스 설비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안내장을 붙이는 등 직접 행정집행에 나선 바 있다.

이에 한 보수 성향 단체 회원인 A씨는 경기도의 대북전단 살포 봉쇄 방침에 반발해 지난 13~1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집 근처에서 대북전단 날릴 예정, 식은 죽 먹기”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15일과 17일에는 “이재명이란 하찮은 인간이 대북 전단을 가지고 장난치는 모습을 보면서 그놈 집 근처에서 작업할 것, 경찰이 물리력을 동원한다면 난 기꺼이 수소 가스통을 열어 불을 붙일 것”이라고 경고한 뒤 소재 파악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경찰은 지난 20일 오전부터 경기도청과 도지사 공관, 이 지사의 성남시 분당 아파트 주변에 경찰병력 3개 소대를 배치했다. 또 경기도는 이날 새벽부터 도청과 공관 주변에 청사 방호 요원 10명을 배치해 경비와 경호를 강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