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1:45
김태년-주호영의 사찰회동도 결국 ‘빈손’
김태년-주호영의 사찰회동도 결국 ‘빈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6.2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우)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강원 고성군 화암사 인근에서 대화하고 있다./뉴시스(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김태년(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우)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강원 고성군 화암사 인근에서 대화하고 있다./뉴시스(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전격적으로 회동했지만 원구성 협상에서 성과를 내지 못하고 빈손으로 헤어졌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민주당 등 범여권이 법제사법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하자 사의를 표명한 후 전국의 사찰을 돌며 잠행을 이어갔다.

이날 만남은 김 원내대표가 수소문을 해 주 원내대표가 머무르는 사찰을 알아내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강원도 고성 화암사를 찾아가면서 이뤄졌다. 두 사람의 사찰 회동은 오후 4시 45분부터 9시 58분까지 5시간 넘게 진행됐으며 만찬까지 함께 했다.

그러나 사찰 회동에도 불구하고 원구성 협상은 타결짓지 못했다. 통합당은 민주당의 국회 법사위원장 단독 선출을 철회하고 야당 몫으로 다시 넘기든지 아니면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가든지 하나를 선택하라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통합당에 법사위원장은 내줄 수 없으며 의석수 비율에 맞춰 상임위원장을 ‘11대7’로 나눈 잠정 합의안을 준수하는 방향으로 협상을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주 원 구성을 완료하고 내주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하겠다는 시한을 제시한 상황이다. 양측이 계속 평행선을 이어갈 경우 민주당이 오는 25∼26일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나설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주당 공보국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양당 원내대표는 오늘 회담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민주당에서 조계종 총무원에 수소문해서 거처를 알아내서 온 것 같다”며 “새로운 제안은 하나도 없었고 단순히 나라를 위해 계속해서 동참해달라고만 했다. 변화된 것은 하나도 없었다”고 공지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비대위에서 25일 오라고 한 상황에서 별다른 선택지가 없었지만, 24일 입장문을 발표할 예정이다”며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24일 오전 중에 만나 향후 일정에 관한 심도 깊은 논의를 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