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1:27
국민의당, ‘등록금 반환’ 문제 해결 시동
국민의당, ‘등록금 반환’ 문제 해결 시동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2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전국 대학교 총학생회장 및 학생 관계자들을 초청해 대학 등록금 반환 촉구 좌담회를 갖는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전국 대학교 총학생회장 및 학생 관계자들을 초청해 대학 등록금 반환 촉구 좌담회를 갖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당이 대학 등록금 반환 문제 해결을 위해 본격 시동을 걸었다. 대학 등록금 이슈가 정치권의 화두로 떠오르자 국민의당 역시 이에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4일 오후 2시 국회에서 ‘대학교 등록금 반환 촉구 긴급 좌담회’를 갖고 전국 대학교 총학생회장 및 학생 관계자들을 만나 등록금 반환 문제에 관해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대학 등록금 반환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미래통합당에서도 등록금 반환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있다. 

정의당 또한 지난 19일 대학생들과 함께 등록금 반환을 위한 대학생 긴급지원 추경예산 촉구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그보다 앞서 민주당·통합당·열린민주당·무소속 의원 등과 함께 등록금 추경 편성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이 문제와 관련해 정치권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안 대표 역시 공론화에 가담하고 나섰다. 다만 문제 해결에 대해 정부와 정치권이 각기 다른 해결 방안을 제시한 데 대해 ′원칙′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차별화에 나서는 모양새다.

안 대표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100만큼의 교육 서비스에 대한 대가로 100만큼의 등록금을 지불한 것인데 50만큼의 교육 서비스만 받았으니 50만큼은 환불하는 것은 당연한 논리”라며 “이런 상황에서 이 문제를 ‘알아서 할 문제’라는 식으로 사안을 떠넘기는 청와대와 기재부의 인식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환 재원은 등록금을 받은 당사자인 대학이 우선적으로 마련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며 “대학 재정의 어려움을 고려해 다른 방식의 지원을 그다음으로 고려할 수 있겠지만 반환금 자체는 대학이 받은 등록금에서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가 이러한 뜻을 밝힌 데 이어 이날 직접 당사자인 대학생들과의 간담회를 가지면서 국민의당 역시 등록금 반환 문제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학생들의 요구수렴에 더해 당의 대안 및 해결방안 등을 제시하고 토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안 대표는 “정부는 대학 등록금 반환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대학생들의 당연한 요구를 외면하지 말고 또 그 요구의 합리적 취지를 왜곡시키지 말고 합당한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