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2:35
김정은, 군사위서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
김정은, 군사위서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6.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를 화상회의로 열고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이에 북한은 24일 접경지역 내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지역에 확성기가 설치된 모습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를 화상회의로 열고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이에 북한은 24일 접경지역 내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지역에 확성기가 설치된 모습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를 화상회의로 열고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가 화상회의로 6월 23일 진행됐다”며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이신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사회하시였다”고 전했다.

이어 “예비회의에는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리병철 동지와 당 중앙군사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참가했다”며 “예비회의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하였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이유나 배경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리면서 앞으로 북한의 대남공세가 한풀 꺾일지 주목된다. 

앞서 총참모부 대변인은 지난 17일 ▲금강산·개성공단 군부대 전개 ▲비무장지대 철수 민경초소(GP) 재진출 ▲1호 전투근무체계 격상 및 접경지역 훈련 재개 ▲대남삐라(전단) 살포 지역 개방 및 군사적 보장 등 4개 조치를 당 중앙위원회 비준을 받은 뒤 실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북한의 대남 군사계획 보류 결정은 20여일간 이어져 온 대남 비난 기류의 변화로 해석될 수 있다. 북한 내부적으로도 남북 간 무력 충돌 상황까지는 원치 않은 것으로도 볼 수 있다.

한편 군 등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접경지역 내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앞서 언급된 대남 군사행동 보류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