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23:39
정의당, 민주당의 ‘윤석열 흔들기’와 선긋기
정의당, 민주당의 ‘윤석열 흔들기’와 선긋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2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여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자진 사퇴론과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뉴시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여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자진 사퇴론과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과 함께 자진 사퇴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24일 “사퇴해야 할 만한 이유가 별로 없어 보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여권의 윤석열 때리기에 선을 긋고 나선 모양새다.

배 원내대표는 이날 YTN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과 인터뷰에서 윤 총장과 관련해 “이미 검찰총장은 법적으로 임기가 보장돼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대통령께서도 추미애 장관과 윤 총장이 잘 협력해서 처리하라고 했고, 이해찬 대표도 윤 총장 관련 이야기는 그만하라고 당부할 정도”라며 “여권이나 청와대도 윤 총장 사퇴 관련해서는 부정적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은 여전히 윤 총장 거취 문제로 시끌럽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함구령에도 불구하고 여당 인사들을 중심으로 윤 총장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민주당 백혜련·박주민 의원은 물론 김두관 의원 역시 전날(23일) 윤 총장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검언유착 및 한명숙 전 총리 사건 등 논란에 대해 “(윤 총장의)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여당이 윤 총장 거취 문제에 과몰입하면서 자칫 검찰개혁 등 과제 완수에 소홀해지는 ‘주객전도’가 일어날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배 원내대표는 “정의당 입장에서는 민주당이 계속 윤 총장의 개인 거취를 거론하는 것보다 검찰개혁 수준이나 내용을 주로 다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윤 총장이 직접 나서 각종 논란을 해소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특히 검언유착 논란과 한명숙 전 총리 위증 강요 등 문제에 측근 연루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윤 총장이 직접 이 문제를 투명하게 하는 것만이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방책이라고 설명했다.

배 원내대표는 “지금 상황에서는 국민들이 이해하기에 이게 정말 사건을 해결하려고 하는 것인가 하고 봤을 때 그렇지 않다는 의구심이 들 수 있다”며 “윤 총장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는 곳에서 이 사건들을 맡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 사건 배당을 투명하게 하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해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