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0:23
김종인 "북한에 감상적 사고로 3년 허비"
김종인 "북한에 감상적 사고로 3년 허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2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증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증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최근 급속도로 경색되고 있는 대북관계와 관련, 문재인 정부를 향해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단순한 희망에 젖어 남북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다는 생각 속에서 지난 3년을 허비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북한과 한 민족이라는 소위 감상적 사고를 가지고는 남북문제의 기본적인 틀을 제대로 짤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은 지난 1991년 UN 가입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두 나라로 인정을 받은 바 있다. 따라서 정부가 단순히 한 민족이라는 감상적 시각으로 북한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국제법 질서에 따른 관점에서 남북관계를 재정립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게 김 위원장의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최근 상황을 보면 북한이 굉장히 어려운 것 같다”며 “자체적으로 생존이 상당히 힘든 상황이니 최근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가 일어나고 남한에의 유화적 태도가 완전히 경직된 사고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6·25 전쟁 70주년을 맞이해 남북관계를 새로운 차원에서 다시 한 번 생각할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중진의원들도 최근 북한의 도발과 관련한 국가적 외교안보 비상사태에 대해 한 마디씩 거들었다.

서병수 의원은 “우리가 북한 정권을 상대하는 데 있어 계속 대북 유화정책만이 능사인지 현 정부는 깊이 되새겨봐야 한다”며 “반세기 동안 대한민국 안보를 지켜온 정당으로서 통합당 역할이 중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박진 의원은 전날(23일) 김정은이 내부에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강온양면전략”이라며 “현 시점에서 한반도 긴장 고조가 북한에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대남 적대 정책이 전면 철회된 것은 아닌 만큼 긴장의 고삐를 풀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군 당국의 경계태세 이완은 안 된다”며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응체계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