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14:30
김종인, 김정은·김여정에게 '망상 버려라' 경고
김종인, 김정은·김여정에게 '망상 버려라' 경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2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대한민국 안보를 끊임없이 위협하고 있는 북한 김정은·김여정 남매를 향해 “항상 남한에 위협적 언사나 행동으로 체제 안정을 이룰 수 있다는 망상을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북한이 1991년 UN에 가입한 회원국인 만큼, 더 이상 대한민국 안보를 인질 삼아 체제 안정을 꾀하려는 시도를 철회하고 세계평화를 추구하는 UN 헌장 등 국제법 관행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북한에 충고하겠다”며 “북한은 국제사회 일원, UN 회원국으로서 UN 헌장을 준수하고 모든 국제법 관행을 준수하는 나라로 탄생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돼야만 북한이 그렇게 얘기하는 북한 체제 안정을 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북한 위협에 대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강력한 안보태세를 완비해 평화를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통합당은 개의 전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당시 대한민국을 지원한 22개 참전국을 조목조목 거론하며 참전국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배준영 대변인은 “(22개국은) 북한의 대한민국 침략 후 평화라는 목적으로 파병과 의료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이에 감사드리며 당시 희생자를 추모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도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소위 대한민국의 실체가 사라질 뻔한 위기에 처했다가 미국을 위시한 UN 참전으로 오늘날 대한민국의 존재가 있을 수 있게 됐다”며 “70년이 지났지만 6·25 전쟁을 항상 머리에 되새기고 같은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국방태세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 전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재신임돼 국회에 복귀한 주 원내대표도 거들었다.

주 원내대표는 “안보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대한민국 안보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셨던 많은 분들, UN 참전 용사를 비롯한 여러분들의 희생에 감사드리며 안보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되새기겠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