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3:25
[주총]삼성전자 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
[주총]삼성전자 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
  • 박재용 기자
  • 승인 2013.03.1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15일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주주, 기관투자자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4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총에선 삼성전자의 두 축인 소비자가전(CE)와 IT&모바일(IM)의 수장들을 사내이사로 앉히고, 전직 검찰총장과 최초로 여성을 사외이사에 공식 선임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CE 부문장(사장)과 신종균 IM 부문장(사장),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은 사내이사로 낙점됐다.

다만,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 등기이사직 후보에 거론되지 않았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이 당분간 등기이사를 맡지는 않을 것이라 보고 있다.

특히 이날 주총에선 다양한 이력의 사외이사들이 선임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주총에서 삼성전자 첫 여성 사외이사가 탄생했다. 김은미 이화여대 국제대학원장이 그 주인공. 삼성전자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계사년 새해 여성 대통령이 선출되는 등 사회적 분위기에도 어울리는 후보"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또한, 김앤장법률사무소의 고문 송광수 전 검찰총장도 사외이사에 이름을 올렸다.

송 전 총장은 그가 고문직을 맡고 있는 김앤장이 LG디스플레이 측을 대리하고 있다는 점에서 논란을 빚은 바 있지만, 권오현 부회장이 “준법경영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사외이사 선임 배경을 전했다.

이 밖에 이인호 전 신한은행장도 사외이사에 선임됐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 삼성전자는 이사회 산하에 CSR위원회를 신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이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말하는 것으로 삼성전자는 책무를 다하기 위해 위원회 내 사외이사로 위원을 구성하고 사회공헌, 동반성장 등 분야별 연구회를 만들어 각계각층의 전문가를 참여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