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3:26
안철수, ′데이터청′ 설립을 우려하는 이유
안철수, ′데이터청′ 설립을 우려하는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2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여야가 추진하는 데이터청이 생색내기에 그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여야가 추진하는 데이터청 설립이 생색내기에 그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데이터청 설립’과 관련해 생색내기에 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데이터청 논의 자체가 잘못됐다는 입장이다.

안 대표는 25일 GIST 광주기술과학원에서 열린 ‘AI중심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정사업 현안간담회’에서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데이터청이 필요하다는 정부 기관의 취지는 이해가 간다”라면서도 “이게 청하나 만들어서 책임 전가할 문제는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만 보더라도 가능한 한 모든 데이터들을 투명하게 공개한다”며 “우리나라는 정부부터 먼저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미국은) 전체 국토에서 인공위성 사진을 통해 토양분석 데이터부터 여러 가지 소셜 데이터까지 엄청나게 많은 데이터를 정부에서 생산하고 그것을 공개하면서 AI발전에 도움을 준다”며 “(그러나) 우리나라 정부에서는 가능한 데이터들을 공개하지 않다 보니까 서로 매칭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다고 하면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실 소속으로 해서 모든 부처의 데이터를 공개할 수 있는 구조가 되어야 그나마 정부 부처가 움직일까 말까”라며 “청 하나만으로는 조그만 생색내는 정도에 그칠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 데이터청 설립에 군불을 때는 것은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 차원에서 데이터를 관리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과도 맥을 같이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목소리도 꾸준히 나오는 상황이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11일 데이터부·청을 만들어 데이터를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이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데이터청 설립을 위한 긴급좌담회’를 열고 이를 제안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이 목소리를 내면서 정치권에서는 이에 대한 언급이 활발해진 모양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역시 김 위원장의 제안에 동조했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데이터청 신설을 검토하겠다고 발언했다.

그러나 안 대표는 이러한 급진적 논의 개진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안 대표는 “지금 데이터청에 관련된 여러 가지 논의과정을 보니 아직도 심각성이나, 어떤 방식으로 해야 하는지 잘 모른다는 게 지금 제 생각”이라며 “데이터청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이나 통합당이나 정부와 똑같은 이해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