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0:56
이스타항공 체불임금, 책임소재 의견분분… 3월 셧다운이 키포인트
이스타항공 체불임금, 책임소재 의견분분… 3월 셧다운이 키포인트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6.2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인수 의지는 있지만… 양사 입장차 발생, M&A 작업 올스톱
이스타 조종사노조 “이상직·제주항공, 셧다운 전후로 나눠 책임분담 해야”
이상직 “경영 관여 7년째 안 해”… 그러면서도 “계약서 상 제주가 해결하기로 했다”
이스타항공은 LCC업계 다섯 번째로 내년에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노동자 임금체불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스타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과 관련해 ‘이스타항공 임금체불’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EPU)은 임금체불에 대해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더불어민주당·전주을)이 원흉이긴 하나, 제주항공도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밝혀 이목이 집중된다.

◇ “임금체불, 이상직-제주항공 모두 책임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M&A 거래 종결 시한은 오는 29일로 단 사흘을 남겨놓고 있다. 그러나 양측의 협의가 진전을 이루기는커녕, 오히려 ‘임금체불’ 책임소재를 두고 입장차가 발생해 M&A 작업이 ‘올스톱’된 상황이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임금체불은 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누구하나 나서서 책임지려 하지 않으며, 서로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다음달 임금도 체불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임금체불이 장기화되자 이스타항공 직원들은 거리로 나섰다. 이들은 “이상직 의원이 이스타항공의 실소유주인데도 이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려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제주항공에도 일부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며 빠른 조치를 요구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이상직 의원이 이스타항공 임금체불의 원인이지만 지난 3월 셧다운을 발표한 후 임금분에 대해서는 제주항공도 일부 책임이 있다”면서 빠른 조치를 촉구했다.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이어 “이스타항공은 지난 3월 24일부터 셧다운에 돌입했는데, 셧다운 이후 예약 항공권을 제주항공이 본인들 항공편으로 전부 바꿔 가져갔다”며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게 셧다운을 종용하지 않았다면, 왜 아직 인수도 되지 않은 이스타항공 예약 항공권을 본인들이 가져갔는가”라고 꼬집었다.

즉, 이스타항공의 셧다운은 제주항공이 거의 반 강제적으로 강요했다는 주장이다.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셧다운 종용과 관련한 증거 서류도 이스타항공에 모두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근거로 그는 셧다운을 발표한 이후인 4∼6월 체불임금에 대해선 제주항공이 책임을 져야하며, 그 이전 2월과 3월 체불임금은 이스타항공의 경영 문제에 따른 것이므로 실질적 소유자인 이상직 의원이 해결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이스타항공 임원으로 재직 중인 A씨도 이와 비슷한 발언을 전했다.

정부의 유동성 지원과 관련해서도 지적이 제기된다.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겠다고 밝혀, 정부는 코로나19 따른 LCC업계 지원 당시 티웨이항공에 60억원을 지원하면서 제주항공엔 400억원 이상을 지원했다”며 “정부의 이러한 제주항공 지원은 이스타항공을 인수할 때 고용유지 및 인수대금에 보태라는 것일 텐데, 이제 와서 나 몰라라 하면 무슨 행태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상직 의원은 “저는 7년째 경영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계약서를 보면 제주(항공)가 (임금체불 해결)하기로 했는데 이행을 안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경영에 관여하지 않는 그가 ‘제주항공·이스타항공 M&A’와 관련한 계약서를 봤다는 점 또한 이해하기 힘든 대목이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과 이상직 의원의 발언 전부에 대해 반박했다. 제주항공 측은 “이스타홀딩스와 체결한 주식매매계약에 체불임금까지 떠맡기로 하는 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며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측에 셧다운을 제안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번달 내에 인수 협상이 완료되지 않는다면 현재 이상직 의원을 겨냥하고 있는 대포를 제주항공으로 돌릴 것이라고 경고한다.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우리는 노동자 체불임금을 누구한테 받든 상관없다”며 “다만 체불임금을 받더라도 책임소재를 가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분담하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정부가 제주항공에 이스타항공 인수지원자금 명목으로 1,7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어 제주항공이 인수대금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시간을 끄는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