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01:42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첩첩산중’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첩첩산중’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06.2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이 더디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변수도 등장하고 있다. /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이 더디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변수도 등장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절차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변수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인수합병을 완료하기까지, 더욱 험난하고 다사다난한 길이 예상된다.

◇ 추진 1년 반… ‘지지부진’ 답보상태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추진이 발표된 것은 지난해 1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조선업계의 판도를 뒤흔드는 전격적인 발표였다. 하지만 1년 반의 시간이 흐른 현재, 인수합병 절차는 답보상태에 놓여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은 한계에 봉착한 국내 조선업계의 오랜 숙원 중 하나였다는 점에서 환영과 기대를 받기도 했지만, 노조 및 지역사회의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인수합병 사전작업에 해당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은 지난해 5월 노조의 극심한 반발 속에 가까스로 처리했고, 지난해 6월 추진한 대우조선해양 현장 실사는 아예 무산됐다.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해 주요국에서 시작된 기업결합심사도 순탄치 않았다. 때마침 불거진 한일갈등으로 일본의 견제가 변수로 떠올랐고, EU 역시 1차 심사에서 결론을 내지 않고 2차 심층심사에 돌입했다. 독과점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다.

해를 넘겨 올해 들어서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 사태가 터졌다.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EU 등의 결합심사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말았다.

이처럼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은 1년 반의 짧지 않은 기간 동안 이렇다 할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EU에서의 결합심사에 금속노조가 개입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중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뉴시스
EU에서의 결합심사에 금속노조가 개입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중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뉴시스

◇ 재개된 EU 심사, 노조 개입 변수

그나마 이달 들어 EU의 결합심사가 재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이와 함께 뜻밖의 변수 또한 등장했다. 인수합병에 맞서 대립해온 금속노조가 EU의 결합심사와 관련해 지난 2월 ‘제3자 지위’를 부여받은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제3자 지위’는 결합심사에 직접적으로, 또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해관계자로서 의견은 제시할 수 있다. 인수합병의 주체인 현대중공업그룹에겐 결코 반가운 일이 아니다. 노조는 할 수 있는 한 모든 조처를 동원해 결합심사 통과를 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지난해 9월에도 유럽으로 건너가 인수합병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최근 국내 조선업계를 모처럼 들썩거리게 한 카타르발 대규모 수주 또한 인수합병에 있어서는 주요 변수로 여겨진다. 국내 조선3사는 이달 초 카타르에서 발주한 LNG운반선을 100척 이상 싹쓸이했다. 수주규모는 23조원에 달한다.

그런데 EU 측은 지난 11일 중간심사보고서를 통해 “탱커·컨테이너선·해양플랜트 등의 부문에서는 경쟁제한 우려가 해소됐지만 가스선 부문에선 아직 완전히 풀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실제 국내 조선3사는 전 세계 가스선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이번 LNG운반선 초대형 잭팟까지 더해지면서 이를 바라보는 EU의 시선은 더욱 날카로워질 것으로 보인다.

설령 주요국에서의 결합심사가 원만히 마무리된다 해도 험로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 다시 국내로 돌아와 노조 및 지역사회 차원의 거센 반발을 마주하게 될 전망이다.

여전히 첩첩산중 속에 놓인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이 무사히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그 시점은 언제가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