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0:08
하태경, 인국공 사태 관련 문 대통령 사과 촉구한 까닭
하태경, 인국공 사태 관련 문 대통령 사과 촉구한 까닭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6.2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가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직원 연봉을 3,800만 원 수준으로 언급한 데 대해 “청와대가 가짜뉴스를 퍼트려 청년들의 분노를 유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은 하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1호 법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뉴시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가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직원 연봉을 3,800만 원 수준으로 언급한 데 대해 “청와대가 가짜뉴스를 퍼트려 청년들의 분노를 유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은 하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1호 법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와 관련 청와대가 보안검색 직원 연봉을 3,800만 원 수준으로 언급한 데 대해 “청와대가 가짜뉴스를 퍼트려 청년들의 분노를 유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인국공 보안검색 직원 중 자회사로 옮겼거나 옮길 예정인 직원들은 현금성 복리후생비를 포함해 연봉 약 4,300만 원을 받는다. 직고용하면 플러스 알파를 받음에도 청와대는 고집스럽게 3,800만 원을 받는다고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28일) 해당 문제와 관련해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1,902명 중 상당수는 공개채용 절차를 거친다”며 “(보안검색 직원 초임 연봉은) 5,000만 원이 아니라 3,800만 원을 받는다”고 했다.

이와 관련, 하 의원은 “청와대가 연봉 가짜뉴스를 퍼트려 청년들에게 ‘이건 너희들 자리가 아니다’라고 타이르려고 하니 청년들이 더 분노하는 것”이라며 “가짜뉴스를 유포한 문 대통령은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국공 비정규직 보안검색 직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청년층이 거세게 반발하는 이유는 연봉의 높낮이 등의 문제가 아니라 과정의 공정성이라는 것이 하 의원의 생각이다.

하 의원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도 일자리만 전환해야지 특정 사람까지 자동 전환하는 건 명백한 특혜”라며 “새로 생기는 정규직 일자리는 모두에게 개방하고 공정 경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는 문제에 대한 공정한 해법이 없으니 진단이 엉뚱하고 가짜뉴스 선동만 계속 반복하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가짜뉴스 유포를 중단하고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해결책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6일 국토교통부는 인국공 비정규직 보안검색 직원 1,902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고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신입 일반직 채용과는 무관하다는 설명이 뒤따랐지만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관련기사